바다어미

바다어미가 바다와 날씨를 다스릴 때는 오크니의 바다가 잔잔하다.

바다어미(Sea Mither)는 오크니 제도의 전설에 나오는 존재이다. 여름철에 바다속에 살면서 사악한 물귀신인 누켈라비를 바다 깊숙한 데에 가두어 놓는다. 봄철이 되면 그녀는 자기의 맞수인 겨울 폭풍의 정령인 테란(Teran)과 바다와 날씨의 지배권을 놓고 싸움을 벌인다. 최종적으로 바다어미가 테란을 이겨서 그를 바다 깊숙히 처박아 버리지만, 바다어미는 여름철 동안 선행을 하느라고 기력을 다 써버리고, 가을이 되면 테란이 바다어미를 이기고 바다와 날씨를 자신의 손아귀에 넣게 된다.

바다어미와 테란의 싸움 이야기는 오크니의 전설들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것으로, 날씨의 변화 및 다른 자연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순진한 섬사람들이 만들어낸 이야기로 생각된다. 셰틀랜드 제도의 어부들은 자신들을 악마에게서 지켜달라고 바다어미에게 기원을 드린다.

어원

"미더"(Mither)란 "마더"(mother)의 스코틀랜드 사투리로,[1] 오크니 현지의 발음이 특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2] 바다어미의 적인 "테란"(Teran)의 이름은 "격렬한 분노"를 의미하는 오크니 사투리이며,[3] "분노"를 의미하는 노르드어 "튀렌"(tyrren)에서 파생되었을 가능성이 있다.[2]

전승의 상세

해석

내용주
참조주
  1. 〈mither, n〉. 《Dictionary of the Scots Language》 online판. 2014년 7월 29일에 확인함. 
  2. “The Mither o' the Sea”. Orkneyjar.com. 2014년 7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4년 7월 29일에 확인함 
  3. Traill Dennison (1890), 70쪽
인용 오류: <references> 안에 정의된 "OJ The Sea"이라는 이름을 가진 <ref> 태그가 위에서 사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참고 자료